제24회 BIFAN 24회, 공식 트레일러 '괴수대잔치'공개

칸국제영화제 ‘판타스틱7’ 초청작 '능력소녀' 의 김수영 감독 연출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2:10]

제24회 BIFAN 24회, 공식 트레일러 '괴수대잔치'공개

칸국제영화제 ‘판타스틱7’ 초청작 '능력소녀' 의 김수영 감독 연출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0/06/30 [12:10]

[부천=송영한 기자]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 이하 BIFAN)는 공식 트레일러를 29일 공개했다. 트레일러의 타이틀은 '괴수대잔치', 연출은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판타스틱7’ 초청작'<능력소녀'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수영 감독이 맡았다.(스틸)

 

어두운 복도, 한 소녀가 등장한다. 한국적 이미지에 전통 의상 차림이다. 소녀는 손에 종을 쥐고 있다. 소녀가 그 종을 울릴 때마다 동서양의 괴수들이 하나씩 깨어난다. 소녀를 뒤따른다. 소녀는 괴수들을 이끌고 한 곳으로 향한다. 환한 빛이 발하는 곳, 제24회 BIFAN이 지향하는 세상이다.

 

 

소녀와 괴수들이 한데 모여 춤을 추는 쿠키영상이 의미와 재미를 전해주는 이번 트레일러는 부천시 작동의 한 미개발 주거단지에서 찍었다. 공식 포스터 이미지 역시 이곳에서 촬영했다. 2년여 전까지 군부대가 자리했던 곳. 군인들이 떠난 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병영의 잔재가 장르영화의 오픈세트장을 떠올리게 한 것이다.

 

트레일러 연출을 의뢰받은 뒤 이곳을 둘러본 김수영 감독은 '괴수대잔치'에 대해 “창고 공간 벽면의 벌어지고 기울어진 틈이 인상에 남아 그 틈을 활용하고 싶었다”면서 “틈 안에 뭔가 특별한 것이 있고, 그 곳에서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트레일러 연출은 신인 감독인 내게 매우 특별한 경험으로 남을 것”이라며 “내 색깔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수영 감독은 2017년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에서 주목받은 '능력소녀'로 BIFAN과 인연을 맺었다. '능력소녀'는 특별한 능력을 통해 인기를 얻게 되지만 결국 비극적인 결과를 맞는 소심한 소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2018년 NAFF(아시아 판타스틱 제작 네트워크) ‘잇 프로젝트’에서 수상(더컬러상)한 데 이어 2019년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Marche du Film) ‘판타스틱 7’에 초청받았다. 이후 새 장편 프로젝트 '널스'(The Nurse)가 2020 홍콩아시아필름투자포럼(HAF)에 공식 선정되는 등 주목받고 있다.

 

 

BIFAN은 올해 한국영화 101년을 맞아 ’장르의 재능을 증폭시켜 세계와 만나게 한다‘는 새로운 미션을 설정했다. 적극적인 장르영화 인재 발굴 및 육성에 작년 대비 5억 원을 증액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BIFAN을 통해 좋은 성과를 보여준 김수영 감독에게 올해 트레일러 연출을 맡긴 것처럼 BIFAN은 앞으로도 장르영화 발전과 국내외 장르영화 인재 발굴 및 실질적인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제24회 BIFAN은 ‘관객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안전개최를 지향한다. 좌석 간 거리두기 및 손소독제·마스크 지원 등은 물론 강력한 최첨단 방역 시스템을 도입한다. 오프·온라인 상영을 병행한다. 초청작은 CGV소풍을 비롯해 토종 온라인 플랫폼 왓챠와 모바일 플랫폼 스마트시네마코리아 등을 통해 즐길 수 있다. 주요 행사를 축소 혹은 연기·폐지한 가운데 VR 체험과 해외 게스트 마스터 클래스 등 산업프로그램은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오는 7월 9일(목)부터 16일(목)까지 8일간 펼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