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갈매고, 학생들이 직접 학교 내 ‘경기레인보우 메이커공간’ 설계

학생 60명, 교사 11명이 함께 사용자 공간 구성 세미나 3회 개최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2:11]

구리 갈매고, 학생들이 직접 학교 내 ‘경기레인보우 메이커공간’ 설계

학생 60명, 교사 11명이 함께 사용자 공간 구성 세미나 3회 개최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0/05/28 [12:11]

[구리=송영한 기자]‘경기레인보우메이커 학교’로 선정된 구리남앙주교육지원청 갈매고등학교(교장 이준호)가 학생들과 함께 학교의 새로운 공간 설계를 마쳤다.
 

‘경기레인보우메이커 학교’란 학생들이 미래사회에 필요한 의사소통·공학기술·문제해결 역량 등을 기를 수 있도록 학교 내에 자유로운 상상과 창작 활동이 가능한 메이커 공간을 구축하는 학교를 말한다.

 

 

건축을 잘 모르는 학생과 교사를 위해 건축전문가와 함께 ‘조화와 다양성’, ‘공간과 시민성’을 주제로 총 3회의 세미나를 열었고, 학생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렴하였다.
 

장민서 학생은 복도에 아크릴 보드와 원형 탁자를 배치하여 멘토・멘티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과 포토존 공간을 제안, 임가은 학생은 복도의 공간활용을 높이기 위해 노트북을 놓아 학생들이 함께 토론하고 논의할 수 있는 협력 학습 공간을 설계도면으로 만들어 제안하기도 하였다.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1층 교육지원시설(위클래스, 사회적협동조합매점), 2층 학생활동(교내 활동 및 예체능 전시발표 공간), 3층 인문사회(유네스코 홈베이스, 인문사회활동 공간), 4층 자연과학(패션메이커, 천연재료공방, 메이커작업실 공간), 5층 음악, 미술(개인 연습실, 특별실 공간) 등 층별로 공간 특성이 나타나도록 설계하였고, 여름방학에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3학년 전민수 학생은 “학습·놀이·휴식의 조화를 이룬 공간이 만들기 위해 고민하였으며, 이 과정을 통해 학교 공간의 주인은 학생임을 다시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준호 교장은“앞으로 갈매고 메이커공간을 활용하여 학생 동아리활동 및 프로젝트 융합수업을 활성화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교육생태계를 구축·활용할 계획이다. ”라고 하면서“메이커교육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학교가 협력하고 공유하는 문화를 확산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갈매지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