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ㆍ철원군ㆍ고성군,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한 협력회의

지역경제 피해상황 및 방역대책 공유, 정부에 공동으로 재개 건의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0:21]

파주시ㆍ철원군ㆍ고성군,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한 협력회의

지역경제 피해상황 및 방역대책 공유, 정부에 공동으로 재개 건의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0/05/20 [10:21]

[파주=송영한 기자]파주시는 20일 임진각 DMZ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철원군, 고성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중단된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한 협력회의‘를 개최했다.(사진)
 
회의에는 최종환 파주시장, 이현종 철원군수, 함명준 고성군수를 비롯해 각 시·군 주민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날 3개 시·군의 DMZ 관광 중단에 따른 피해상황과 관광재개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주민과 의견을 나눴다. 또한 3개 시·군의 뜻을 담은 공동건의문을 채택, 서명하고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국방부에 DMZ 관광 재개를 건의하기로 결정했다.
 
공동 건의문에는 ▲8개월간 DMZ 관광 중단으로 인한 3개 시·군 관광객 187만 명 감소로 직접 피해액 513억 원 발생 ▲DMZ 관광지 방역강화 대책 현황 ▲관광중단 장기화에 따른 지역주민 생존권 위협 상황 ▲DMZ 관광재개 필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작년 9월부터 접경지역 시·군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DMZ 관광을 포함해 많은 것들을 포기하고 특별한 희생을 치러가며 관광재개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지역주민의 삶이 더 무너지기 전에 관광이 재개돼야 하며 3개 시·군은 DMZ 관광 재개를 위해 계속해서 힘을 합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