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예비후보(수원시갑), “정치철새 이찬열, 주민과 심판해 총선 승리할 것”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20/02/07 [22:24]

이재준 예비후보(수원시갑), “정치철새 이찬열, 주민과 심판해 총선 승리할 것”

김주린기자 | 입력 : 2020/02/07 [22:24]

[수원=경기인터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예비후보가 이찬열 의원의 자유한국당에 입당에 대해 날 선 비판과 동시에 이찬열 후보와의 1:1 대결에서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재준 후보는 지난 4일 이찬열 의원 탈당 직후 성명서를 통해 "이찬열 의원은 공천만을 위한 배신의 정치 행보를 그만두어야 한다"며 "더 이상 국민과 장안주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으니, 탈당이 아닌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 이재준 예비후보     ©경기인터넷뉴스

 

6일 이찬열 의원의 자유한국당 입당 직후 이재준 후보는 본인의 SNS를 통해 “동토의 광야로 가겠다며 탈당을 대단한 결단인 것처럼 포장하더니, 자유한국당이 과연 동토의 광야인지 묻고 싶다”면서 “주민들이 총선·대선·지선을 통해 심판한 적폐의 본산인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을 장안주민의 힘으로 심판할 것”이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 후보는 이어“이찬열 의원이 내팽개치고 떠난 수원시갑(장안) 지역위원회는 남아있는 당원들의 노력으로 전국 최고지역위원회로 거듭났다”며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 그리고 장안주민과 함께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해 자유한국당을 심판하고 지역주민들을 모욕한 무책임한 정치인으로부터 장안을 탈환하겠다”고 총선 승리에 대한 결의을 내비쳤다.

 

한편, 이재준 예비후보는 노무현 정부 시절 국토균형발전계획의 핵심 입안자로 활동했으며, 수원시 제2부시장 및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 활동 등을 통해 이론과 실력을 겸비한 정책전문가로 꼽힌다.

 

또한, 현역 이찬열 의원이 탈당해 사고지역위였던 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 지역위원장을 맡아 경기도 내 최우수 지역위원회로 만드는 등 정치력 또한 인정받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