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이런 ‘시정계획 홍보책자’ 보셨나요?

여행안내서 같은 홍보책자 ‘2020 수원을 여행하다’ 발간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0:01]

수원시, 이런 ‘시정계획 홍보책자’ 보셨나요?

여행안내서 같은 홍보책자 ‘2020 수원을 여행하다’ 발간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01/06 [10:01]


[경기인터넷뉴스] “수원은 도시에 산소를 입히고 있다.  시민의 숨 쉴 권리를 지켜줄 수목원을 조성하고 내 집 앞마당 같은 동네 공원들을 곳곳에 만듭니다.  언제라도 벤치에 앉아 사색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도시 곳곳에 마련합니다.” 수원시가 발간한 ‘2020 수원을 여행하다’에서 수원시의 수목원 조성 계획을 소개하는 글이다.

‘2020 수원을 여행하다’는 올해 수원시 시정계획을 소개하는 책자다. 딱딱한 형식의 기존 홍보책자와는 다르다.

 

    수원시, 여행안내서 같은 홍보책자

 

마치 새로운 여행지를 소개하는 여행안내서처럼 올해 주요 시정 계획을 스케치하듯이 소개한다. ‘읽히는 홍보책자’를 만들겠다는 수원시의 의지가 담겼다.

주요 정책과 사업, 가볼만한 곳을 알려준다. 글보다 사진이 차지하는 공간이 더 많아 지면이 시원한 느낌이다. 수원 곳곳을 촬영한 사진을 수록해 볼거리가 많다.

‘2020 수원을 여행하다’는 ‘new 관심사’, ‘best 즐거움’, ‘you 라이프’ 등 3장으로 이뤄져 있다. 각 장에 6~7개 소주제가 있다. ‘new 관심사’는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 제4차 아·태 환경장관 포럼,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올해 진행되는 주요 사업과 행사를 소개한다.

‘best 즐거움’에는 도서관, 한옥 자료실, 야간 관광을 할 수 있는 곳, 가볼만한 곳 등이 수록돼 있고 ‘you 라이프’는 시민의 삶과 관련된 일자리 정책, 철도망 구축, 공동육아 나눔터, 어르신·청년 지원 사업 등을 소개한다.

염태영 시장은 발간사에서 “올해 수원시 시정 계획에 ‘두근거림’을 한가득 담았다”며 “그 마음이 읽은 이들에게 잘 전해지도록 여행안내서처럼 책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2020 수원을 여행하다’에 실린 글은 정책기획과 이소희 팀장, 최준혁·전선경 주무관이 초안을 쓰고 책자 제작업체 직원이 다듬었다.

수원시는 지난해 7월, 민선 7기 1주년을 맞아 새로운 형식의 시정 성과 홍보집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를 발간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수원시 정책을 자연스럽게 소개하는 가상 에세이, 수원과 인연이 있는 명사 에세이 등으로 구성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