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월드디자인시티(GWDC) 살리기 범시민 비대위,차량 시위로 본격 투쟁 예고

'안승남시장, 시정자문위 앞세워 GWDC사업 종료 여론조성",공액 이행 촉구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6:30]

구리월드디자인시티(GWDC) 살리기 범시민 비대위,차량 시위로 본격 투쟁 예고

'안승남시장, 시정자문위 앞세워 GWDC사업 종료 여론조성",공액 이행 촉구

김주린기자 | 입력 : 2019/12/02 [16:30]

[구리=경기인터넷뉴스] 구리월드디자인시티(GWDC) 살리기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안승남 구리시장의 “GWDC사업재개선거공약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2일 차량 시위에 나섰다. 

 

구리시청앞은 물론 구리시 전역에서 홍보차량을 통한 시위에 돌입한 것.

 

▲     © 경기인터넷뉴스


G-
범대위는 안승남 시장이 지난해 구리시장 선거에서 GWDC사업에 경기연정1이며 자신의 제1번 공약사업임을 내세워 압승한 바 있음에도 불구하고,16개월이 지나도록 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는커녕 이 사업을 폐기하고 전혀 새로운 개발사업을 획책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한 안시장이 이 사업을 폐기처분하고 새로운 사업으로 갈아타기 위해 지난 1120일 구리시시정자문위원회를 개최하고, 측근 자문위원으로 하여금 ‘GWDC시업은 종료시키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케 하고 이 내용을 구리시는 1125일 보도자료로 작성해 중앙 및 지방언론에 대대적인 보도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비추어 볼 때 안시장이 GWDC사업을 폐기할 계획하에 안시장의 어용단체로 전락한 구리시정자문위원회에 측근 인사의 발언을 통해 ‘GWDC사업종료를 위한 사전여론조성에 나서고 있다면서 안시장의 이같은 반시민적 비열한 정치술책을 즉각 중지하고 제1호 선거공약인 GWDC사업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즉시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G-범대위는 "안시장이 구리시민을 대외적으로 대표하는 민선시장으로서 무엇보다 공인으로서의 약속은 꼭 지켜야 한다."며 "GWDC사업재개는 구리시민에게는 가장 핵심적인 선거공약이고 12년간 함께해 온 미국측 사업주체와 함게 GWDC사업을 재개하겠다고 지난해 11월 미국 뉴욕에서 안시장이 직접 공식발표한 국제적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고등법원 법정에서 이사업은 중단된 것이 아니고 진행중 이라고 안시장이 진술한 것은 무죄판결을 담보해 사법부와의 약속"이라며 "이같이 중차대한 공적인 약속을 고의적으로 폐기하고자 한다면 이는 구리시장으로서 더 이상 자격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한다면서 안시장에게 즉각적 약속 이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G-범대위는 "국회의원이나 시의원 도의원도 선거공약 이행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음을 상기한다면서 특히 구리시의회는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즉시 구성해 GWDC사업이 중단된 실상을 파헤쳐 시민앞에 낱낱이 보고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G-범대위는 오는 3일 구리시의회 시정답변시 안시장이 GWDC 사업재개에 대한 구체적이고 확실한 계획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극단적인 비상대책을 실행 할 것을 밝히면서 여기에는 감사원 국민감사 청구, 주민소환 검토, 단식등 극한 투쟁이 포함될 것임을 예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