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새책] '서간도에 들꽃 피다'...여성독립운동가에 바치는 시집 영문판 발간

한국의 41명 잔다르크를 노래...현재 아마존에서 인기리 판매 중

한철수기자 | 입력 : 2013/05/27 [12:46]

▲ 이윤옥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영문판 “41 Heroines: Flowers of the Morning Calm”    ©경기인터넷뉴스
[문화=경기인터넷뉴스] 잔 다르크는 15세기 전반 백년전쟁 후기에 프랑스를 위기에서 구한 영웅적인 소녀이다. 그 잔 다르크가 한국에서는 한 명이 아니라 수백 명이 있다.
 
바로 일제강점기 나라를 구하기 위해 온몸을 던져 독립투쟁을 한 항일여성독립운동가들이 그들이다. 그 한국의 잔 다르크들을 소개한 이윤옥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가 드디어 5월 16일 미국에서 번역 출판됐다.
 
박혜성 홍보대사(미국 보스턴 지역 한국 문화 홍보 프로그램)가 주관하여 미국 교포 고등학생 16명이 지난해 여름부터 이 책의 번역작업에 참여했고, 드디어 그 열매를 맺었다.
 
“41 Heroines: Flowers of the Morning Calm”이름의 이 영문판 시집은 CreateSpace(출판사)에서 펴냈다.
 
이 책에는 겨레의 큰 스승 백범의 어머니 곽낙원, 이등박문을 저격한 안중근의 어머니 조마리아, 수원의 논개 김향화, 황거를 폭격하려 했던 권기옥, 고양 동막상리 만세운동 주동자 오정화 애국지사 등 41명의 시가 수록되어 있다.
 
이 책은 현재 세계 최대의 책 쇼핑몰인 ‘아마존’에서 18.5 달러에 판매 중이다.
 
▲ 번역에 참가한 빅혜성 교수와 재미교포 학생들    © 경기인터넷뉴스

지금 일본 극우파들이 일제침략역사를 부정하고 일본군 강제 위안부 여성들을 모독하는 발언 등이 잇달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억압된 조국의 광복을 위해 온몸을 던져 나라를 건졌던 잔 다르크들의 정신을 깊이 새기고, 어른들도 어려운 번역출판을 한 교포 학생들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또한 이 시집을 통해 전 세계는 일제침략의 어두운 역사 속에서 여성의 몸으로 분연히 일어났던 한국의 항일여성독립운동가들을 기리는 일에 동참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