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정약용도서관·유기농테마파크· 물의정원 등 정책현장 방문

전문가, 관계공무원 등 함께 주요정책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 위해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7/31 [23:11]

조광한 남양주시장, 정약용도서관·유기농테마파크· 물의정원 등 정책현장 방문

전문가, 관계공무원 등 함께 주요정책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 위해

송영한 기자 | 입력 : 2019/07/31 [23:11]

[남양주=경기인터넷뉴스]조광한 남양주시장은 31일, 주요정책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전문가, 관계공무원등과 함께 현장을 확인하는 15번째 정책투어에 나섰다.(사진)

 

▲물의 정원 방문     © 경기인터넷뉴스

 

 

조광한 시장은 김정곤 교수와 홍태선 건축가 등 전문가와 관련 국원과장들과 함께 정약용도서관과 유기농테마파크, 물의정원, 정약용유적지 등을 방문하여 전문가로부터 활용방안에 대한 자문을 듣고 토의했다. 

 

조 시장은 먼저 12월 개관예정인 정약용도서관을 방문하여 남양주도시공사 관계자로부터 사업추진현황을 보고받고 공사 중인 시설들을 꼼꼼히 살펴봤다. 

 

조 시장은 “기존 도서관과 차별화하기 위해 시민들이 다양하게 그룹 미팅을 할 수 있는 컨퍼런스룸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공적공간과 시민이용공간을 구분하는 등 인테리어를 잘하여 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조 시장은 조안면 유기농테마파크를 방문하여 관계자의 안내로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조 시장은 “현재 시설로써는 수익구조 개선이 어렵기 때문에 이곳을 청소년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 등으로 조성할 필요가 있으며, 전체적인 기획은 시에서 하고 운영은 민간에게 위탁하여 관리하는 것이 효율적이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유기농테마파크 방문을 마치고 주말이면 많은 방문객들로 인해 교통 혼잡 등으로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물의정원을 방문했다.

 

조 시장은 “현재 물의 정원의 주차장이 협소하여 방문객들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의 불편이 크기에, 방문객들이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운길산역에서 물의 정원까지 직접 도보로 올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며 주차장 추가 확보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한 “주변에 어린이 물 과학 도서관을 만들어 어린이들이 물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물의 정원을 유료화하여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약용유적지와 생태공원을 방문하여 정약용 인문학 포럼 개최 계획을 함께 공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북부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5' and wdate > 1566029742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