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포커스]조광희 경기도의원, 교육청 감사관 외압의혹 해명과 함께 엄중대처 발표

"복수의 기관단체, 자신의 무고 입증했다.",이번 사태 철저히 대처 할 것" 입장발표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19/07/24 [18:08]

[영상포커스]조광희 경기도의원, 교육청 감사관 외압의혹 해명과 함께 엄중대처 발표

"복수의 기관단체, 자신의 무고 입증했다.",이번 사태 철저히 대처 할 것" 입장발표

김주린기자 | 입력 : 2019/07/24 [18:08]

[경기도의회=경기인터넷뉴스] 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위원장이 “경기도의원 비리유치원을 외압을 통해 감싸고 있다”는 언론보도와 시민단체 그리고 정당 소속 도의원들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강력히 밝혔다.

 

24일 조광희 위원장은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명백히 허위보도된 ‘경기도의원 외압의혹’ 기사로 인해 경기도의회는 위상이 실추됐고 도의원의 의정활동은 위축됐다.”며 “더 이상 내가 못 미더워 경찰과 검찰에 고소,고발 한다면 당당히 수사에 임할 것이고 아울러 법적 책임과 함께 진실된 사과를 요구하겠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번 파동은 모 방송사가 지난 5월 “경기도의원이 지난 3월 경기도교육청에 전화를 걸어 감사결과 및 다른 조치 방법은 없는지 문의 했다는 지적과 함께 조광희 위원장이 경기도교육청 교육위원장직을 맡고 있어 전화를 받은 감사관들이 부담과 함께 외압으로 느꼈다.“는 보도에서 비롯됐다.

 

이같은 보도 이후 송치용 정의당 도의원과 감한메 전국유치원학부모비대위원장을 포홤한 시민단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조광희 위원장의 교육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조광희 위원장은 이같은 사안에 대해 이는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과 함께 그 근거가 되는 내용을 조목조목 발표했다.

 

그 근거로 “지난 7월1일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은 조위원장에 대해 어떠한 직권남용이나 부당한 외압이 있었다고 인정할 사안이 없음을 확인했고 징계 이유 없음으로 기각판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7월 19일 언론중재위원회는 모 방송국이 보도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해 정정보도 결정을 내렸으며 7월26일 모 방송국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정정보도문을  게시하고 언론사 DB에 정정보도문을 영구적으로 보관해 검색하도록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경기도교육청도 자체감사를 통해 이번 사안이 조광희 위원장과는 아무 관련이 없음을 감사보고서에 수록한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상세히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통해 본인은 물론 배우자가 근무하는 직장까지 기습적으로 나타나 1인시위를 벌여 나와 가족들의 사적영역까지 유린 당했다.”는 억울한 입장도 밝혔다.

 

특히 “그동안 본인의 무고함을 입증하기 위한 조사에 철저히 검증받을 것을 자청했고, 이로인해 복수의 기관에서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 나의 무고함이 소명됐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조광희 위원장은 “이번 사태는 그동안 성실히 의정활동을 해온 모든 경기도의회 의원들의 명예를 하루아침에 실추시킨 민주주의의 중대 위협인 만큼 더욱 엄격하고 철저하게 이 문제에 대처해 나가겠다.”고 자신의 입장을 마무리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