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정하영 시장, 취임1주년 맞아 읍·면·동 순회 소통행정 실시

도시철도 개통지연 설명 ... 적기 개통으로 시민불편 최소화 다짐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12:31]

김포시 정하영 시장, 취임1주년 맞아 읍·면·동 순회 소통행정 실시

도시철도 개통지연 설명 ... 적기 개통으로 시민불편 최소화 다짐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9/07/17 [12:31]
    김포시 정하영 시장, 취임1주년 맞아 읍·면·동 순회 소통행정 실시

[경기인터넷뉴스] 정하영 시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실시하고 있는 소통행정이 19일 통진읍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취임 1주년 소통행정은 지난 8일부터 오는 19일까지 13개 읍·면·동 순회하며 시민들을 대상으로 '김포도시철도 개통지연에 따른 설명'과 '민선7기 1년간의 성과와 향후 비전 보고' 순으로 진행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민선7기 출범 후 시민과 함께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다. 지난 1년 간 시정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 2년차 김포시정의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소통행정을 계획했었다. 그러나 7월 27일 예정됐던 김포도시철도 개통이 불가피하게 연기돼 무엇이 문제이고 언제 개통이 가능한지에 대해 시민들께 설명 드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 예정대로 소통행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포도시철도 개통지연에 대해 정하영 시장은 "지난 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안전상의 이유로 공신력 있는 기관에게 추가 검증을 받고 결과를 보고하라는 공문을 받아 부득이 하게 도시철도의 개통을 연기하게 됐다"고 이유를 말했다.

정 시장은 "지난해 11월 도시철도의 모든 공사를 완료한 후 12월부터 종합시험운행 절차를 시행하는 과정에서 직선구간을 75km/h 이상 운행 시 차량진동이 발생했다. 김포시는 급곡선 구간이 많은 데다 빠른 속도로 운행하는 도시철도의 특성으로 차륜에 편마모가 발생한 것을 원인으로 진단하고 차륜 삭정과 차량 방향전환을 통해 차량진동 현상을 기준치 내로 바로잡았다. 하지만 국토부는 공신력 있는 기관에게 김포시의 해결방안을 검증받으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두 곳을 선정해 주행안전성 검증을 실시하고 있고, 검증기간 동안 실무를 담당할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며 "한 달 보름 남짓 진행될 검증기관 동안 철저히 점검해 시민들의 10년 염원 사업인 김포도시철도의 적기 개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포도시철도 테스크포스팀은 최병갑 부시장을 팀장으로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10개 철도관련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소통행정에서 시민들은 "도시철도가 두 번이나 개통이 연기돼 분노가 크다. 철저한 원인규명을 통해 안전한 도시철도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김광식 교통개선과장은 "7월 27에 맞춰 실시될 예정이었던 2차 버스노선 개편은 도시철도 개통일까지 연기하고, 시민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7월 29일부터 출근시간대에 개화역·김포공항역을 연계하는 전세버스를 투입하겠다"고 개통지연에 따른 대중교통 대책안을 밝혔다.

전세버스는 20번 2대, 8000번 2대, 21번·22번 각 5대, 2번 6대 등 서울 환승거점 연계 5개 노선에 총 20대가 투입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