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발대식 개최

사회적 경제 모델 및 공유 플랫폼을 통한 도심지역 주차난 해소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6/27 [14:43]

부천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발대식 개최

사회적 경제 모델 및 공유 플랫폼을 통한 도심지역 주차난 해소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9/06/27 [14:43]
    부천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발대식

[경기인터넷뉴스] 부천시는 27일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참여기업·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부천시 스타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첨단 기술을 보유한 민간기업이 주민들과 손을 잡고 스마트 기술·솔루션을 활용해 원도심 지역 주차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으로, 주관사인 데이터얼라이언스와 카카오모빌리티, 모두컴퍼니, 데일리블록체인, 래디우스렙, 유디아이, 올룰로, 마지막삼십분 등 기업과 LH, 한전KDN, 서울대학교, 부천도시공사 등 공기업과 대학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특히 주민들이 마을기업을 설립해 사업을 직접 운영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주민주도형 스마트시티 비즈니스 모델로 만들어 간다는 것이 부천시의 구상이다.

부천시는 올해 블록체인 기반의 공유 플랫폼을 구축하고 신흥동 일원 골목 차량 100대를 인근 공영·민간 주차장으로 이동시켜 골목길 주차환경을 개선하는 실증사업을 통해 120억여 원의 주차장 설치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한국교통연구원, 경기경제과학진흥원, 서강대학교 등 연구기관과 학교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문단을 구성해 공영·민영주차장 정보를 공유하고 카셰어링, 전동킥보드, 전기차 등 스마트 공유모빌리티를 활용해 원도심 지역 주차난을 해소하는 본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과 함께 주차로봇, 마을주차장 설치 등 부천시 주차난 해소 정책을 전국, 그리고 동남아시아 등 해외까지 확산해 부천형 스마트시티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