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U-20 월드컵 결승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함께 보세요

수원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응원전 열어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6/13 [12:00]

수원시, U-20 월드컵 결승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함께 보세요

수원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응원전 열어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9/06/13 [12:00]
    2017 FIFA 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16강 전 당시 만석공원에서 거리 응원을 하고 있는 시민들

[경기인터넷뉴스] 수원시가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리는 오는 16일 오전 1시, 수원월드컵경기장 주경기장에서 응원전을 연다.

수원월드컵경기장 대형 전광판을 통해 경기를 중계한다. 전광판은 선명도가 10000cd/㎡ HD급이다. 15일 저녁 11시부터 입장할 수 있고,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경기장 주차장은 무료로 개방한다.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에 진출한 대한한국 대표팀은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올랐다. 지금까지 최고 성적은 멕시코 대회 4강 진출이었다.

수원시는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혼잡을 최소화하고, 응원전에 참여하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경기를 볼 수 있도록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응원전을 열기로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우승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며 응원전을 마련했다”면서 “이번 응원전이 수원의 축구 열기를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에는 전세진·박지민·이지솔 등 수원 출신 선수 3명이 있다.

전세진은 대표팀의 주요 공격 자원이다. 세네갈전에 선발 출전해 준수한 활약을 펼치며 4강 진출에 이바지했다. 골키퍼 박지민은 든든한 백업 역할을 하고 있다. 2018년에는 수원JS컵 U-19 청소년대표로 활약하기도 했다.

빼어난 수비 실력으로 뒷문을 잠그고 있는 이지솔은 세네갈전에서 후반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 골을 터뜨리며 4강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