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퇴근시간에 당고개 버스정류장 현장방문

'서울-남양주 간 출퇴근 하는 시민들의 교통 불편사항 청취'

송영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6/01 [19:43]

조광한 남양주시장, 퇴근시간에 당고개 버스정류장 현장방문

'서울-남양주 간 출퇴근 하는 시민들의 교통 불편사항 청취'

송영한 기자 | 입력 : 2019/06/01 [19:43]

 [남양주=경기인터넷뉴스]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듣고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대중교통 개선을 위해 지난 3월 22일 이후 두 번째로 ‘대중교통개선을 위한 시민과의 약속 캠페인’을 실시했다.(사진)

 

조광한 시장은 31일 오후 6시부터 7시까지 1시간 동안 서울 노원구 당고개역 버스정류장을 찾아 남양주시 방면 버스 이용시민들과 격이 없는 대화를 통해 불편사항이나 건의사항을 듣고 대화했다.

 


이날 조 시장은 관계공무원들과 함께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다가가 “안녕하세요! 남양주시장 조광한입니다.”라고 인사하고, “힘드시지요~ 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는데 시민들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행정이 느린 것 같다”고 하면서“버스 증차 등을 통해 배차간격을 줄이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서울시와 협의를 봐야 하는 등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한 이용시민은 “버스도 문제이지만 4호선 전철 개통은 언제 하는 건지요? 전철을 빨리 개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물었다. 

 

이에 조 시장은 “4호선 전철 개통은 당초 계획보다 늦은 2021년 5월경에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조금 불편하시더라도 적기에 개통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당고개 버스정류장은 퇴근 시간인 7시가 가까워지면서 이용 승객들이 점점 늘어 길게 줄을 서는 현상이 나타났다. 특히 버스를 기다리는 장소가 협소하여 마을버스 대기줄과 직행좌석 대기줄이 길고 혼잡하여 이용승객들의 불편을 초래했다.

 

조 시장은 이에 박부영 교통도로국장과 손일성 대중교통과장 등 관계공무원들에게 노선별로 버스 탑승 장소를 분리하여 이용시민들이 좀 더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조 시장은 “복지는 꼭 저소득계층 사람들에게 지원해주는 것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버스승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복지”라고 말하면서, “매일매일 출퇴근하는 대중교통 이용시민들의 불편한 점을 개선코자 현재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국회 등을 수시로 방문하여 협의 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현장방문에는 태산운수 마을버스 업체대표와 관계자들이 함께 했으며, 버스 이용시민들에게 3기신도시 왕숙지구 관련 홍보물도 전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