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윤 하남지역위원장, LH에 물놀이장 개장 등 미사지구 지역현안 해결 요청

김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5/30 [20:49]

최종윤 하남지역위원장, LH에 물놀이장 개장 등 미사지구 지역현안 해결 요청

김진아 기자 | 입력 : 2019/05/30 [20:49]

LH가 미사지구 공원 부지 물놀이장을 적기에 개장하고 공원부지 인계인수를 별도로 추진하는 등 몸살을 앓던 지역현안의 해결을 위한 전향적 검토를 약속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장은 방미숙 시의장 및 정병용, 오지훈 시의원과 함께 30일 LH 황정섭 하남사업본부장을 만나 물놀이장을 시민에게 개장하고 공원부지 인계인수 별도 진행, 황산 사거리 도로를 재포장하는 등 지역 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하남시 미사지구 현안으로 △황산사거리-(구)덕풍파출소 도로 재포장 △물놀이장 개장 △물놀이장 운영 및 미사한강공원4호·미사호수공원 인계인수 별도 진행 △공원 부지 내 족구장, 광고물 부착 방지 시트지 설치 △미사역 보행자도로 특화거리 조성 △미사 선동IC 주변 상징 조형물 설치 등을 건의하고 LH의 협조를 구했다.

 

황정섭 본부장은 이에 대해 “자사의 이익을 따지기보다 하남시민 여러분의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 삼아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오늘 말씀해주신 협조 사항들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사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최종윤 위원장은 “LH의 전향적 검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미사지구 지역 주민 분들의 생활과 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LH와 하남시가 힘을 합쳐 지역 발전의 힘써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제기된 미사지구 관련 지역현안은 하남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사안으로 LH의 전향적 검토 약속은 이번이 처음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