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주최 '2019 K-뷰티엑스포 상하이' 6일 개막

대한민국 화장품 수출 부동의 1위 '중국 시장'을 다진다.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5/07 [09:09]

경기도 주최 '2019 K-뷰티엑스포 상하이' 6일 개막

대한민국 화장품 수출 부동의 1위 '중국 시장'을 다진다.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9/05/07 [09:09]


[경기도=경기인터넷뉴스] 대한민국 화장품 수출 부동의 1위 중국 시장을 확실히 다지기 위한 ‘K-뷰티엑스포 상하이 2019'가 지난 6일 개막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지난 6일부터 오는 9일까지 중국 경제의 심장이자, 중국 내 한국 화장품 수입률이 가장 높은 상하이의 ‘국립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박람회에는 경기도 업체 33개사 52부스를 포함한 국내 유망 뷰티기업 63개사 86개 부스가 참여해 화장품, 에스테틱, 헤어, 바디케어, 네일, 화장품용기, 미용기기, 미용의료 및 이너뷰티 등을 선보이며 ‘All About k-Beauty’ 의 슬로건을 중국 대륙에 심고 올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중화권 최대 미용박람회인 ‘중국 상하이 미용전’과 공동 개최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018년 7월부로 중국 정부가 관세를 대폭 인하하고, 화장품 해외 직구 관련 수입심사 및 등록 절차 폐지가 진행된 점을 감안, 도는 이번 박람회에 참가하는 모든 기업에게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했다.

중국 전자 상거래시장 진출을 위해 최대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타오바오 파워셀러 수출상담회 및 왕홍 생방송 판촉전을 현지 코트라 상하이 무역관과 협업해 진행한다.

타오바오는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이중 온라인 판매 실적이 높은 파워셀러 약 200개사를 초청해 K-뷰티 엑스포 상하이 참가기업 간 1:1 수출상담회를 진행한다. 또한 타오바오 인플루언서를 활용, 타오바오 생방송 플랫폼인 이즈보 등을 통해 K-뷰티 엑스포 상하이 참가브랜드에 대한 생방송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더욱 뜻깊게 열리는 이번 행사를 위해 경기도는 도내 특화산업인 뷰티 산업의 발전과 박람회 성과를 극대화하고자 부스 참가비 및 운송비 지원, 통역원 제공 등 전 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경기도 특화산업과에서는 “현지 무역관 등과의 협업을 통해 현지 시장에 대한 철저한 사전 조사를 진행해 K-뷰티 상하이 대상기업에게 출국 전 잠재 바이어 리스트를 제공 하는 등 중국 대륙시장의 성공적 정착을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최고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웹사이트를 참조하거나 킨텍스 ‘K-뷰티엑스포 상하이’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