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 마을공동체 11곳 선정

2022년까지 70억 원 투입, 70곳 이상 확대 계획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19/04/21 [17:39]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 마을공동체 11곳 선정

2022년까지 70억 원 투입, 70곳 이상 확대 계획

김주린기자 | 입력 : 2019/04/21 [17:39]

[경기도=경기인터넷뉴스]민선7기 도지사 공약인 ‘2019년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사업’에 참여할 도내 11개 마을공동체가 최종 선정됐다.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시범사업으로 도는 오는 2022년까지 70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21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공개모집, 사전워크숍, 현장점검, 사업선정심의회 심사 등을 통해 ▲추진주체 의지 및 주민참여 ▲사업의 적정성 ▲지속발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도내 10개 시‧군 내 마을 공동체 11곳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도는 사용 가능한 예산범위 내에서 최대한 많은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당초 계획인 10곳보다 1곳 많은 11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최종 선정된 마을 공동체는 ▲가평군(아이터(攄)) ▲고양시(나(I) 너(YOU) 우리(WITH)) ▲동두천시(모두가족품앗이) ▲부천시(여월2단지 커뮤니티봉사단) ▲성남시(아이를 사랑하는 엄마들의 모임) ▲수원시(서수원 교육문화 공동체) ▲의정부시(민락엘레트 공동아이돌봄 공동체) ▲이천시(증포작은도서관) ▲파주시(돌봄 공동체 모두가 옳지) ▲파주시(술이홀 즐겨찾기) ▲평택시(효성백년가약 작은도서관) 등이다.

 

선정된 마을공동체는 1개 공동체 당 최대 5천만 원의 ‘시설지원비’와 연간 최대 2천만 원의 ‘돌봄사업비’ 지원을 받아 마을별 특성에 맞는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를 조성하게 된다.

 

먼저, ‘시설지원비’는 마을 내 유휴공간을 돌봄 공간으로 조성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도는 공동체별 특성을 반영하면서도 지역아동들이 즐겨 찾는 공간이 조성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들이 공간설계 전문가 컨설팅을 받은 뒤 시설을 착공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연간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되는 ‘돌봄사업비’는 육아품앗이, 일시․긴급돌봄, 방학돌봄, 등․하원서비스, 독서․예술․스포츠 프로그램 운영 등을 위한 사업비로 활용된다.

 

특히 도는 공동체 별로 추진되는 돌봄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매년 사업 평가를 통해 수행결과가 우수한 주민공동체에 최대 3년간 5천만 원의 ‘돌봄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마을공동체 11곳 전체를 대상으로 아동의 안전관리와 아동인권, 아동학대예방에 관한 기본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합동워크숍 및 활동공유회 등을 통해 공동체 간 활동내용을 공유하고 상호 학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속적인 현장모니터링, 의견수렴, 평가 등을 통해 바람직한 발전방향을 모색해 나가는 한편, 오는 2022년 까지 총사업비 70억 원을 투입, 도내 70곳 이상의 돌봄공동체가 운영될 수 있도록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은 “민선7기 도지사 공약인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사업’은 지역에서 이웃이 함께 돌봄을 실천함으로써 육아 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 의식을 회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올해 첫 추진되는 시범사업이 부모와 아동 모두가 만족하는 전국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