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국회의원,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이전 절대 불가 재천명

화성시민의 날 축사, 범대위 간담회 통해 백지화 거듭 촉구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19/03/21 [23:26]

서청원 국회의원,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이전 절대 불가 재천명

화성시민의 날 축사, 범대위 간담회 통해 백지화 거듭 촉구

김주린기자 | 입력 : 2019/03/21 [23:26]

[국회=경기인터넷뉴스]서청원 의원(경기 화성시 갑, 8선)은 21일 화성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19회 화성시민의 날 행사에 참석해서 “수원 군 공항의 화성 이전은 절대로 있을 수 없을 것”이라며 “아무런 걱정하지 말고 화성의 미래를 설계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축사에서 “화성은 지난 19년 동안 243개(광역시도 17개,기초자치단체 226개) 자치단체 중 재정자립도 4위, 인구증가율 1위의 거대 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특히, 송산 국제테마파크가 조성되고, 서해선 복선전철, 수인선 복선전철, 화옹지구 에코팜랜드 등이 조만간 완공되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대표도시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화성의 미래를 위협하는 근심거리로 일부에서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을 추진하고 있고, 군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안이 발의되기도 했다. 수원 군공항의 화성 이전을 막기 위해서 국회 국방위원회로 상임위를 옮겼고, 서 의원이 국방위원회에 있는 한 특별법 개정안은 통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 의원은 화성시민의 날 행사 직후‘범대위(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홍진선 회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군공항이전 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국방위 상정 저지를 비롯한 수원 군공항의 화성 이전 백지화 활동 경과를 설명하고, 평화와 미래의 도시 화성에 군공항 이전은 절대 불가하며 이를 위해서 범대위를 비롯한 화성시민과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