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성원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소규모주택정비사업에 동두천 국비 150억원 지원

생연동 지하철 고가 인근 저층주거지 일원, 빈집활용 공원‧주차장 조성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2/06/10 [18:39]

 

[국회=김주린기자] 국민의힘 경기도당 위원장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경기 동두천‧연천)은 10일(금), 국토교통부가추진하는 ‘소규모주택정비사업’ 첫 대상지로 동두천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동두천생연동 일원에 생활기반시설인 공원‧주차장 조성으로 4년간 국비 150억원이 지원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부터 노후 저층 주거지 정비를 지역 단위로 추진하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에 주차장, 도로 등 기반시설 조성 비용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신축‧노후주택이혼재되어 광역적 개발이 곤란한 주거지에 난개발을 방지하고 체계적인 정비가 가능해지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 김성원 국회의원     ©경기인터넷뉴스

 

김 의원에 따르면 사업에 선정된 대상지는 생연동 평화로 기준 동두천초등학교(동연사거리)에서 동두천고등학교(정장사거리) 맞은편 지역이다. 이 지역은 지하철 고가 인근의 저층주거지로 빈집 부지도 적지 않아 생활환경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사업이 추진되면 빈집 부지 등을 활용해 공원이 조성되고, 지하에 2개층 약200면 규모의공영주차장이 만들어진다. 평화로 일대 보행로도 기존 1.5m에서 3m로 대폭 확장된다. 이렇게 기반시설이 조성되면 향후 블록별 소규모 주택정비사업도 추진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소규모주택정비사업 선정의 기쁨을 동두천시민과 함께 나누고 싶다”면서, “생연동일대 도로, 공원, 주차장 등 기반시설 조성을 통해 주거환경이 획기적으로 나아질 것으로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동두천‧연천 주민께서 실질적으로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작은 변화들도 놓치지 않고 꼼꼼히 챙겨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