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성원 국회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 선임

“집권여당 간사로 국민혈세 올바르게 쓰이도록 무한 책임 갖겠다”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2/06/08 [17:06]

 

[국회=김주린기자] 국민의힘 경기도당 위원장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경기 동두천‧연천)은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 국민의힘 간사에 선임됐다.

 

김 의원이 예결위 간사직을 맡는건 이번이 두 번째다. 문재인 정부 임기말 야당 간사로 선임됐고, 이번엔 윤석열 정부 첫 예결위 여당 간사로 선임되었다. 여‧야 예결위 간사로 두 번 선임된 경우는 국회에서도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 김성원 국회의원     ©경기인터넷뉴스

 

김 의원은 제20대 국회에서 3년 연속 예결위 위원과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고, 제21대에도 예결위 활동을 이어가며 예산안 편성과 심사 전문성을 높이 평가받으며국회 내 예산결산 전문가로 인정받아 왔다.

 

또한 김 의원은 제20대 국회 당 대변인, 조직부총장을 역임하고, 제21대 국회 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경기도당위원장 등 핵심요직을 맡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압승으로 이끄는 등 결단력과 추진력을 증명한 바 있어 이번 국회 예결위 간사 임명에 기대하는 바가 크다.

 

국회 예결위 간사는 소속 정당을 대표해 의사일정 및 위원회 운영에 관한 사항을 조율하고, 국가 예산안의 증·감액 심사를 담당하는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등 막중한 권한을 가지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결산과 새롭게출범한 윤석열 정부의 첫 국가 예산안을 심의‧조율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게됐다.

 

김 의원은 “지난해 국회 예결위 야당 간사로 임명된 뒤, 집권여당 간사로 다시 임명돼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의 혈세가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원칙과 소신을 갖고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