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임태희 경기교육감 후보, 성남에서 공식 선거운동 알리는 출정식

“학력 강화, 책임 돌봄, 교육시스템 바꿔 13년 전교조교육감 시대 끝내겠다”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2/05/19 [19:06]

 

[경기도교육감=김주린기자]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는 19일 오전 10시 그의 영원한 고향 성남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알리는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임태희 후보가 경기도교육감 도전의 첫 발을 내딛는 출정식을 성남(야탑광장)에서 가진 이유는 성남이 임 후보의 고향이자, 제18대부터 20대까지 3회 연속 국회의원을 한 정치적 고향이기 때문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그 곳 성남에서 임태희의 귀환을 알리고 수많은 지지자들과 함께 경기도교육감으로서 새 출발을 알리는 출정식을 갖는다는 소식에 이른 시각부터 경기도민과 학부모들이 몰려들었다. 그들의 모습에는 임태희가 바꿀 경기도교육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묻어 있음이 물씬 풍겨져 나왔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는 인사말에서 “과거를 보면 현재를 알 수 있고, 현재를 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며 “과거 압도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를 만들어 낸 사람만이 경기도 교육의 미래를 열어나갈 수 있다”면서 자신이 경기도교육감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성남의 변화와 혁신의 중심에서 발전을 이끌어 낸 바 있는 임태희 후보는 이 같은 경험으로 경기도교육에 새바람과 변화, 그리고 희망의 미래를 이끌어 내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

 

  © 경기인터넷뉴스

 

임태희 후보는 경기도교육감 출마이유를 13년간 경기도교육청을 장악한 전교조가 옹립한 교육감들의 교육실패를 바로잡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임 후보는 “김상곤, 이재정으로 이어진 지난 13년은 ‘획일-편향-현실안주’ 교육이었다”며 “임태희와 함께하는 경기교육은 ‘자율-균형-미래지향’ 교육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떨어진 기초학력을 강화하고, 아침부터 저녁까지 걱정 없는 책임돌봄, 디지털역량 강화까지 책임지겠다”며 “경기교육의 기본 틀을 바꾸고 디지털 중심 교육체제를 통해 학생과 교사, 학부모, 도민 모두가 교육으로 행복한 경기도를 만들어 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김상곤, 이재정으로 이어진 전교조교육감이 13년 동안 망가뜨린 경기교육을 끝장내자”며 “임태희와 함께 ‘편향은 균형으로, 획일은 다양으로, 현실안주에서 미래를 향해’ 경기도교육을 바꾸자”고 덧붙였다.

 

  © 경기인터넷뉴스

 

한편 이날 출정식에는 이달주 선거대책위원장, 김현복 경기북부총관선대본부장 등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임원진과 이윤진 학부모를 비롯한 경기도 학부모와 퇴직 교원, 도민 1천여명이 참여해 ‘경기도, 교육도’ ‘임태희를 경기도교육감으로’ ‘전교조교육 OUT’ 등 구호를 외치며 뜨거운 열기 속에 마무리됐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는 성남에서 태어나 성남(분당) 거주하며 국회의원 3선, 고용노동부 장관, 청와대 대통령실장을 역임했으며 국립 한경대학교 총장을 지냈다.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경기도교육감 선거에 중도보수 단일후보로 추대된 그는 지난 17일 직선 교육감선거 이래 처음으로 중도보수 교육감후보 연대를 결성하고 대표를 맡아 ‘중도보수 교육감’ 시대를 열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교육청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