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영순 전)구리시장, 백경현 후보 '전격 지지선언’..국힘 원팀 완성

“못 다 이룬 시민과의 약속, 백경현 후보와 완성해 시민들께 보답 할 것”

경기인터넷뉴스 | 입력 : 2022/05/18 [10:32]

[구리=송영한 기자] 박영순 전)구리시장이 국민의힘 구리시장 후보 경선 패배를 씻고 전격 백경현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 박영순 전) 구리시장 ©자료사진

 

박영순 전) 구리시장 18일 언론에 보낸 보도자료에서 “오늘은 5.18을 맞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모두가 광주로 내려가 5.18 영령들을 추모하는 대화합의 날이다.”라며 “경선 과정의 모든 것을 잊고 일자리 넘치는 자족도시 구리와 품격높은 구리시 발전을 위해 백경현 후보의 당선을 위해 분골쇄신 하겠다.”라고 발표했다.

 

박 전)시장은 “최근 백경현 후보와 만나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라면서 “안승남 민주당 후보가 저질러 놓은 구리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이 제2 대장동 사업이어서 즉시 중단되어야 하며 기존의 중앙정부 차원에서 진행되던 도시계획사업 역시 지속되어야 한다는 점과 테크노밸리 사업도 즉시 재개되어야 한다는 데 큰 틀에서 의견을 같이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구리시 발전과 구리시민 행복이라는 대의 앞에 두 사람 간 불편했던 관계를 해소하고 이번 선거에서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 승리를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라며 “특히 두 사람 모두 행정 전문가로서 실무적 전문성을 갖춘 백 후보와 풍부한 정책적 경험이 있는 제가 향후 상호보완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구리시의 미래를 위해 매우 유익하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 했다.”라고 설명했다.

 

박 전)시장은 “구리처럼 그린벨트 해제를 통한 대규모 개발사업을 해야 하는 경우, 야당 출신 시장으로는 일 추진이 어려운 것이 우리나라 현실이다.”라며 “제가 야당 시장 8년 동안 GWDC 사업 그린벨트 해제 과정에서 겪은 설움과 고통은 이루 헤아릴 수 없었음음 돌이켜 볼 때 구리시 발전을 위해서는 집권 여당 시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지난 3월 7일 윤석열 후보는 구리역 광장 유세를 통해 구리 한강변에 제2 대장동 사업을 반대하고 대신 '멋진 도시 조성' 지원, 미국의 실리콘밸리 같은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 국가에서 착수, 그리고 GTX-B 노선 구리(갈매역) 정차등을 주요공약으로 발표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실천을 위해서는 백경현 후보가 구리시장으로 당선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 구리 민주당은 시민과 약속했던 핵심 공약을 지키지 않았고 따라서 구리시 발전은 정체되고 말았다. 그럼에도 불구, 그 자리에 한다는 사업이 대장동 사업 벤치마킹한 구리 AI 플랫폼 시티 사업이며, 이 사업은 윤석열 대통령도 후보 시절 부정적으로 결론 내린 바 있다."라며 "최근에 개정된 도시개발법에 의거 사업 추진 자체가 전적으로 불투명하게 되어 버렸는데도 선거 직전 언론을 통해 마치 2년 후에는 착공할 것처럼 사실과 동떨어진 선전선동만 하고 있다.”라고 비판하며 "위선과 독선, 무능에 빠진 구리 민주당을 이번 선거에서 심판하고 구리시 대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새로 열자."라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박 전)시장은 “윤석열 정부와 김은혜 후보, 그리고 백경현 후보와 함께 살맛나고 품격있는 오직 구리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구리시민을 위해 마지막 열정을 모두 쏟아 붓겠다.”라고 백경현 후보의 지지를 간곡히 호소했다.

 

한편, 박 전)시장은 지난 17일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로부터 경기북부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장을 수여 받았으며 백경현 후보와 추후 협의를 마치는대로 선거일정에 따라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지지를 호소하며 시민과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