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선교 국회의원, 국내 은행 코로나19로 힘든 국민 등골 빼먹어!

1년 동안 대출 연장 시 가산금리 인상해 3,759억원 순수익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2/02/08 [12:37]

[국회=김주린기자] 국내 소재 18개 은행이 지난 한해 동안 대출상품의 대출연장을 실시하면서, 전체 대출연장 건수 중 약 46.3%에 해당하는 3,372,098건에 대해 은행 자체적으로 책정할 수 있는 가산금리를 인상했으며, 이로 인해 벌어들인 추가 순수익이 3,75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 김선교 국회의원(국민의힘. 여주·양평)     ©경기인터넷뉴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 힘, 여주·양평)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은행의 대출연장시 가산금리 변동현황’ 자료에 따르면, 자료제출을 거부한 하나은행을 제외한 국내소재 18개 은행이 작년 한해동안 대출연장시 가산금리를 인상한 건이 전체 대출연장 상품 7,285,404건의 약 46.3%인 3,372,098건에 달한다.

 

 

표1. 대출연장시 가산금리 변동현황(21년1월~12월)

                                                                                                                (단위 : 건수)

 

구분

가산금리

미변동

가산금리 변동

금리 인상

금리 인하

소계

법인

50,578

239,191

201,974

441,165

491,743

개인 및 개인사업자

2,076,412

3,132,907

1,584,342

4,717,249

6,793,661

2,126,990

3,372,098

1,786,316

5,158,414

7,285,404

 

 

※조사대상 : 18개은행(신한, 국민, 우리, 농협, 씨티, SC, 대구, 부산, 광주, 제주, 전북, 경남, 산업, 기업, 수협, 수출입, 카카오, K-뱅크)의 21년도 대출연장 상품 전체

※하나은행 자료제출 거부

 

 

이에 반해 가산금리 미변동 건수는 29.2%인 2,126,990건이며, 가산금리 인하 건수는 24.5%인 1,786,316건에 그쳤다.

 

또한 가산금리 변동에 따른 이자수익 증감내역을 확인한 결과, 15개 은행이 가산금리 인상으로 벌어들인 이자수익 증가분이 무려 7,381억원에 달했다.

 

 

표2. 은행별 대출연장시 가산금리 변동에 따른 추가수익 현황(21년1월~12월)

                                                                                                           (단위 : 억원)

 

은행명

가산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수익 증가 (A)

가산금리 인하에 따른 이자수익 감소 (B)

가산금리 변동에 따른 추가수익

(A-B)

신한

495

132

363

국민

2,032

1,383

649

우리

1,066

306

760

농협

1,467

539

928

SC

7

8

-1

대구

201

61

140

부산

276

257

19

광주

146

82

64

제주

37

6

31

전북

36

12

24

경남

232

147

85

산업

194

78

116

기업

844

401

443

수협

248

156

92

수출입

100

54

46

7,381

3,622

3,759

 

 

※조사대상 : 15개은행(신한, 국민, 우리, 농협, SC, 대구, 부산, 광주, 제주, 전북, 경남, 산업, 기업, 수협, 수출입)의 21년도 대출연장 상품 전체

※하나은행, 씨티은행, 카카오, 케이뱅크 자료제출 거부

 

 

이에반해 가산금리 인하에 따른 이자수익 감소분이 3,622억원에 그쳐, 가산금리 변동에 따른 순수익 증가분은 3,759억원에 이른다.

 

특히, 농협은행의 순수익 증가분이 928억원으로 나타나 국내 은행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을 위해 금융당국이 대출 만기연장 및 상환유예 등의 정책을 실시하고 있지만, 일선현장에 있는 은행들은 대출연장 시 가산금리 인상을 통해 국민들의 어려움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으며, 그 결과 자신들은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셈이다.

 

이에 김의원은 “은행의 가산금리 장사가 도를 넘어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며, “가산금리 상한제를 집중 검토해 대통령 후보 공약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