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남문화재단, 2022 조직개편

2개팀 신설, 지역문화정책 수립 및 생활문화육성 지원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2/01/21 [17:23]

[하남문화재단=김주린기자] 하남문화재단(이하 재단, 이사장 김상호 하남시장)은 2006년 6월 정원 30명으로 하남시 문화예술회관 설립 이후 2012년 2월 하남역사박물관이 위탁되면서 정원38명으로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하남시의 급격한 인구증가 및 문화사업 영역 확대 등에 따라 시민들의 다양한 욕구 충족을 위한 전문인력 보강 등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기구 및 정원에 대한 직제 개편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 경기인터넷뉴스

 

재단은 10년만에 1본부 6팀에서 1본부 8팀으로 개편, 2개팀을 신설하고, 정원은 38명에서 45명으로 늘어난 조직개편안을 1월 20일 이사회에서 의결했다.

 

지난 1월 조직개편안에 대해 시의회 설명 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2월 초 조직개편 인사를 단행할 계획이며 증원에 대한 직원 채용은 예산 확보 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의 골자는 재단의 중장기 발전방향과 지역문화정책 수립을 전담할수 있도록 기존 문화정책사업팀을 문화예술회관에서 별도로 분리해 문화정책팀으로 변경하고, 축제와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을 전담할 수 있는 문화디자인팀, 지역의 생활문화육성과 지원을 준비하기 위한 생활문화팀을 신설했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시민친화향유도시 하남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하남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