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재)안산문화재단이 선보이는 2022년 첫 대형 기획공연

미디어로 만나는 단원, 미디어스테이지 '김홍도' 1월 20일 개막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2/01/21 [13:12]

[안산문화재단=김주린기자] (재)안산문화재단(이사장 윤화섭, 대표이사 김미화)의 2022년 첫 기획공연 미디어스테이지<김홍도>가 1월 20일(목) 개막과 함께 첫 모습을 드러낸다.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예정됐던 2021년에서 일정을 변경해 2022년 1월, 드디어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된다.

 

  © 경기인터넷뉴스

 

총 3개의 방, 공간마다 부여된 특색 있는 이야기, 사진 찍는 즐거움까지!

 

<색감의 방-홍운탁월>, <단원화음>, <화원의 방-도원향>으로 이름 지어진 세 개의 공간들은 저마다의 의미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첫 번째 방 <색감의 방-홍운탁월>은 ‘주위의 구름에 색을 칠해 달을 두드러지게 한다’ 라는 뜻의 공간으로 단원 김홍도의 작품 세계로 들어가기 전 다양한 색감들로 구성된 광섬유와 전면 거울로 구성된 방에서 우리에게 익숙한 색들을 경험하고 이후 무채색의 단원의 그림 세계로 자연스레 이어지게끔 설치됐다. 특히 이 공간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대극장의 출연자 대기실을 탈바꿈해 관객들에게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두 번째 방이자 주제공연인 <단원화음>은 총 66점의 단원 김홍도의 그림을 사용해 ‘영모/화조도’, ‘산수화’, ‘풍속화’, ‘인물화’ 의 각각의 섹션으로 총 20분 간의 미디어 공연으로 구성된다.

 

넓이 15m, 높이 6m의 초대형 원형 스크린 안에서 360도로 관람할 수 있는 <단원화음>은 확장된 단원의 그림 세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미디어 공연이 될 것이다. 또한 라이다센서 등을 활용하여 관객의 움직임에 반응하는 효과와 원형무대가 함께 회전하며 더욱 실감나게 관람하도록 하였다.

 

세 번째 방 <화원의 방-도원향>은 기존의 공연장 리허설룸을 이용해 대형 프로젝션과 김홍도의 그림을 그려볼 수 있는 미디어 그래피티로 구성돼 있다. 지금의 세상과는 또 다른 세상, 별천지를 뜻하는 도원향은 단원 김홍도의 그림을 그려봄과 동시에 20분 간의 세상 속 다양한 풍경과 이미지를 통해 현재의 이미지, 색감을 경험해볼 수 있다.

 

총 3개의 공간의 관람을 마치면 단원 김홍도의 영인본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현재의 기술로 만나게 되는 미디어 전시 후 실제 단원 김홍도 그림 관람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잇는 깊이 있는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번 미디어스테이지 <김홍도>는 1월 20일(목)부터 2월 27일(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1인 1만원, 안산시민은 30% 할인, 청소년은 50% 할인이 적용되며 임인년을 맞이하여 모든 호랑이띠의 관객들은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산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