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남부경찰, 이륜차 법규위반 단속 강화

암행순찰차 3대 → 4대, 권역별 안전활동 범위 확대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2/01/19 [13:17]

[경기남부경찰청=김주린기자] 경기남부경찰청은 국도 등 일반도로에서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안전을 높이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비노출 암행순찰차를 1월 17일(월)부터 3대에서 4대로 늘려 단속 등 안전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이륜차 법규위반이 잦은 곳을 중심으로 관내 전 지역을 8개 권역으로 나누어 암행순찰차를 분산배치 하는 등 캠코더를 활용해 단속 사각지대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지난 해 2월 최초 시행한 일반도로 암행순찰차는 12월까지 약 10개월여간 ▵신호위반 2,115건 ▵이륜차 안전모 미착용 1,030건 ▵휴대폰사용 210건 등 총 4,766건의 교통법규 위반을 단속했으며,▵무면허 운전 66명 ▵음주운전 12명 등 232명의 형사범도 검거하여도로 위 교통안전을 지키는 암행어사 역할을 해왔다.

 

또한, 코로나 19 영향으로 배달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통행량이 증가한 배달오토바이 등 이륜차 교통 무질서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이륜차 법규위반 행위를 2,082건 단속하는 한편, 배달대행업체에 직접 방문해 법규준수를 당부하는 홍보전단지를 배부하는 등 안전교육도 병행했다.

 

그 결과, 작년 일반도로 암행순찰차 운영기간 동안의 이륜차 사망사고가 ’20년 같은 기간 대비 63명에서 53명으로 줄어15.9%의 감소 효과를 보였다.

 

앞으로도 이륜차 위반행위 등 사고를 유발하고 피해를 가중하는 법규위반이 잦거나 단속요청 민원이 제기되는 지역에서 증차한 암행순찰차를 활용해 단속 및 홍보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며, 운전자 스스로가 법규위반행위로 인한 사고위험을 인식하고 자발적으로 교통법규를 준수할 수 있도록 계도활동에도 주력할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법규를 위반하면 언제 어디서든 단속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돼 올바른 교통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암행단속 등교육·홍보 활동을 지속 강화할 예정"이라며, "특히, 이륜차 교통사고는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하므로 배달대행 오토바이 등 운전자 스스로가 위험성을 인식하고 교통법규를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