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대호 안양시장, 도로공사장 사고희생 노동자 빈소 찾아 유가족 위로

사망자 보상·장례절차 적극 중재약속. 경찰과 협조해 수습에 만전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12/02 [17:25]

[안양=김주린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2일 아침, 도로 공사장 사고 희생자 빈소가 차려진 한림대병원을 찾아 조문했다.

 

최 시장은 유가족들 만난 자리에서 "경찰과 협조해 사고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사망자에 대한 보상과 장례절차 또한 시가 적극적으로 중재하겠다"고 약속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또 만안구청에 긴급 사고대책상황실을 차려 사고전반에 대한 상황파악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사고는 지난 12월 1일 오후 만안구 안양여고 사거리에서 발생, LG유플러스가 전선지중화 매설 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일어났다.

 

도로포장 중장비인 롤러가 갑자기 넘어지면서 현장 근로자들을 덮쳐, 급히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사망한 것.

 

최 시장은 1일에 이어 2일에도 자신의 SNS에“한순간에 가족을 잃은 유가족의 애통함을 헤아릴 수가 없다. 경찰과 협조해 사고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사측에 대해서는 보상 및 장례 등의 문제가 원활이 이뤄지도록 적극 중재하겠다”고 글을 올렸다.

 

고인의 명복과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양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