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양시, 민선7기 공약 생태놀이터 조성 3단계(안양·명학권역) 완료

안양2동 낙원어린이공원 생태놀이터 개장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12/02 [09:22]

[안양=김주린기자] 안양시가 민선7기 공약중 하나인 생태놀이터 조성을 모두 마쳤다.

 

1일 시는 생태놀이터 권역별 조성 3단계 사업으로 사업비 4억8천만원을 들여 낙원어린이공원(만안구 안양2동/관악장애인복지회관 옆)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 명학어린이공원  © 경기인터넷뉴스

 

안양·명학을 권역으로 하며, 평촌·호계 권역인 목련어린이공원(1단계)과 석수·박달지역을 권역으로 하는 석수어린이공원(2단계)에 이어 생태놀이공간을 갖춘 3단계 공원이 된다.

 

1,653㎡면적의 낙원어린이공원은 놀이기구와 자연체험을 같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뚝미끄럼틀 등 7종 7개의 놀이기구가 설치된 놀이공원 옆에 어린 아이들의 정서적 안정과 창의력 발달에 도움 될 생태놀이터가 등장했다.

 

이곳에는 5종에 이르는 사면놀이시설과 숲놀이터이 배치돼 있고 통나무 의자 등 자연지물을 활용한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다. 특히 119m규모의 산책로는 장애인도 불편 없이 산책이 가능하다. 또한 곳곳에 배치된 야외운동기구와 잔디 및 편의시설은 걷는 재미를 더할 것이다.

  

▲ 낙원어린이공원  © 경기인터넷뉴스

 

시는 낙원어린이공원 생태놀이터 조성과 함께 2억원을 들여 명학어린이공원(만안구 안양8동) 내‘아이누리놀이터’리모델링 작업을 끝냈다.

 

무성했던 잡목이 자취를 감춘 대신 회양목 등 수목 730주가 주변을 감싸고 있으며, 바닥은 투수블럭(논슬립)으로 포장돼 미끄럽지가 않아 안전하다. 또 재미와 호기심, 꿈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놀이기구들로 교체되는 등 놀이터 전체가 기존과는 깔끔한 모습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놀이터는 더 이상 아이들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다. 동네주민 남녀노소가 여가를 즐기는 공간이 돼야 한다.”며,“취임 당시부터 어린이공원 정비 및 조성을 꾸준히 이어왔다”고 전했다.

 

또 이와 더불어 모든 연령대가 차별 없이 즐기는 생활 속 휴식공간 조성은 계속해 나가겠다는 점도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양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