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하남선 2단계 구간 정거장 BF 본인증 획득

설계 시 예비인증, 준공 시 본인증 획득으로 교통약자 편의성 증진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11/28 [16:47]

[경기도=김주린기자] 경기도가 직접 공사를 시행한 하남선 2단계 구간의 하남시청역·하남검단산역이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Barrier Free) 본인증을 획득했다.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인증제’는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이 각종 시설물에 접근·이동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계획되거나 설계, 시공, 관리 여부를 인증기관이 평가하는 제도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하남시청역과 하남검단산역은 설계 당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디자인 개념을 도입한 철도시설로 ▲이동구간 무단차 시공 ▲계단 미끄럼 방지 시설 ▲장애인 전용 화장실 ▲휠체어 이동 공간 확보 ▲촉지도식 안내판 설치 등을 반영했다.

 

하남시청역은 매개시설, 내부시설, 위생시설, 안내시설 등 평가항목별 인증기준 만점(100)의 90점 이상을 충족해 BF인증 ‘최우수’ 등급을 받았고, 하남검단산역은 인증기준 만점의 80점 이상을 충족해 ‘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로써 현재까지 하남선 경기도 전 구간 4개 역이 BF 인증을 획득해 명실상부 ‘모두를 위한 교통시설’로 공인을 받게 됐다. 앞서 하남선 1단계 구간인 미사역과 하남풍산역이 지난해 ‘BF’ 본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도는 하남선 외에도 경기도가 추진 중인 모든 철도 노선에 대해 설계단계에서부터 교통약자의 접근성 및 이용성을 증진하는 데 초점을 맞춰 인증을 추진 중이다.

 

그 일환으로 별내선과 도봉산-옥정선등은 이미 예비인증을 획득했으며, 향후 본인증을 위해 관련 사항들을 공사에 반영할 예정이다.

 

구자군 경기도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하남선 경기도 전 구간에서 BF 인증을 받음으로써 향후 도에서 시행하는 모든 노선의 인증을 획득, 교통약자는 물론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주도 첫 광역철도사업인 ‘하남선’은 기존 5호선 종착역인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역에서부터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 하남검단산역까지 총 7.7㎞를 연결하는 전철 노선으로, 올해 3월 완전 개통했다. 이중 경기도 구간은 미사역, 하남풍산역, 하남시청역, 하남검단산역 총 4개 역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