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 원산지 표시 전국 우수시장에 선정

믿고 먹는 안전한 수산물 먹을거리 명소로 거듭나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1/11/22 [20:39]

[구리=송영한 기자]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이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 주최하고 식품위생안전연구소가 주관한 2021년 전국 수산물 원산지 표시 우수시장 콘테스트에서 우수상을 받았다.(사진)

 

 지난 18일 구리농수산물공사(사장 김성수, 이하 공사)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김용철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장을 비롯하여 도매시장법인 대표와 중도매인조합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매시장을 대표하여 공사 김경만 관리본부장이 우수시장 현판 및 500만원 상당의 부상을 전달받았다.

 

 수산물 원산지 표시 우수시장 콘테스트는 전국의 도·소매시장 및 전통시장, 수산물전문시장 등을 대상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 콘테스트는 수산물 판매점포의참여정도와 원산지 표시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는 1차 서류심사와 수산물 관련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2차 현장 심사를 거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포함한 최종 3개소가 선정됐다.

 

 공사 임직원들은 원산지 표시를 올바르게 이행하기 위해 수협구리공판장과 강북수산(주) 및 중도매인 조합과 협력하여 수시로 원산지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원산지 표시대를 자체 제작하여 중도매인에게 배부함으로써 원산지 자체 표시 이행과 참여를 독려해왔다. 또한 '미스터리 쇼퍼'를 활용한 리빙랩 형식의 혁신적인 방법을 통해 원산지 자체 표시 이행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김경만 관리본부장은 “2021년 원산지 표시 우수시장 콘테스트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이 선정된 것은 투명한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도매시장 유통인 모두가 합심한 결과다.”라며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원산지 표시 노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구리농수산물공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