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포시, 장애학생 텃밭 체험학습 프로그램 활발

정하영 시장 “다양한 체험 기회 더 늘려야”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11/18 [15:20]

[김포=김주린기자] 김포시의 장애학생 텃밭 체험학습 프로그램이 해를 더할수록 무르익고 있다.

 

김포시는 장애학생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2014년부터 ‘곳간지기’ 사회적협동조합과 함께식생활체험 및 텃밭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사업 첫해에 3개 학교 30명이던 참여 학생들은 현재 매년 20여 개 내외 학교 연인원 200여 명으로 규모가 커졌다.

 

올해의 경우도 5월부터 장애인평생학습도시 운영 사업 “교육과 함께 상생하는 텃밭생활” 프로그램으로 도시농부학교 실습 텃밭인 풍년농장에서 고구마 심기와 감자 수확, 배추 심기, 벼 추수 등을 했다.

 

지난 2일에는 학생 30여 명이 참여해 작물을 수확하고 한지 제기 만들기와 협동 제기차기 등 텃밭 체험학습을 갈무리했다.

 

특히 생산, 수확, 조리 외에도 경제 교육을 겸한 판매 체험학습이 포함됐던 2019년 프로그램은 학생은 물론 학부모들의 높은 지지를 받았다.

 

김포시평생학습관 앞마당에서 열렸던 당시 행사에서는 장애학생들이 텃밭에서 농사지은 감자, 쌈 채소, 고추가 40분 만에 완판 됐었다.

 

꽃이나 농작물을 재배하는 정원, 텃밭 가꾸기 등 원예치료는 다수의 논문에서 신체적, 심리적 치유효과를 인정받고 있다.

 

이런 점에 착안해 10곳의 김포시 초‧중‧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참여하는 학교 텃밭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중학교 특수학급 교사들은 텃밭교육에 참석한 정하영 시장에게 원활한 차량지원과 판매행사 등 지속적인 사업추진을 요청했다.

 

정하영 시장은 “학생들이 야외에서 농산물을 가꾸고 친구들과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더 늘려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는 대로 판매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재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포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