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동균 양평군수, 더불어민주당 지방정부 우수정책 경진대회 1급 포상 수상

역시 토종이 옳았다!‘양평 토종자원 클러스터 구축사업’선정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11/09 [11:33]

[양평=김주린기자] 양평군은 2021년 더불어민주당 지방정부 우수정책 경진대회에서 정동균 양평군수가 양평군 토종자원 클러스터 구축사업으로 1급 포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지난 8월 20일부터 9월 27일까지 당 소속 ‘지방정부 우수정책’과 ‘지방의회 우수조례’ 대상을 나눠 공모해 지방자치와 분권에 기반한 참좋은지방정부 완성과 주민주권시대를 촉진 및 견인하고자 추진된 것으로 지방정부 경험이 풍부한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지방정부의 정책에 대한 지역성·창의성, 혁신성·효과성, 파급성 등을 종합평가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해, 수상자에게는 당대표 특별포상이 수여된다.

 

▲ 정동균 양평군수  © 경기인터넷뉴스

 

‘지방정부 우수정책’은 광역단체장(8명), 기초단체장(104명) 등 총 112건의 신청이 접수됐으며, 광역단체장 1급(2명) ‧ 2급(2명), 기초단체장 1급(15명) ‧ 2급(15명) 등 총 34명을 선정했고, 양평군수는 기초단체장 1급 포상 명단에 당당히 첫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번 수상은 개인의 영광이 아닌 지속가능한 미래농업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대한민국의 건강한 먹거리를 책임지겠다는 양평군의 도전이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은 것이자 토종종자를 지키고 확산시키는 일에 더욱 매진하라는 의미로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꾸준히 나아가겠다.”며 “토종자원 정책은 바른 땅과 깨끗한 물, 오염되지 않은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갖춘 양평만이 해낼 수 있다. 사라져가는 토종종자의 종자주권 강화는 물론 농업생명자원을 보존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우리 군을 친환경 토종종자 지킴도시, 토종자원의 메카로 알리는데 더욱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어 “성취하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 뜨거운 열정으로 정신을 집중하면 믿을 수 없을 만한 큰 힘이 나온다는 것을 믿는다”며, “지속가능한 농업 생산환경을 조성해 친환경농업특구로써의 위상을 재확립하고 토종자원의 우수성으로 현세대와 미래세대를 잇는 대한민국 미래 100년 건강 먹거리를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양평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