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광하의 생태칼럼]열악한 환경을 아는 나팔꽃

조광하 생태칼럼리스트 | 입력 : 2021/10/25 [15:28]

모든 식물은 보고 듣고 맛보고 냄새 맡고 느낀다고 합니다.

 

거의 사람과 같은 모든 감각을 아니 그 이상의 감각을 가지고 산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사진의 나팔꽃은 보도블럭 사이에 삶의 터전이 주어졌습니다. 근처에 나팔꽃 흔적이 없는데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궁금하기 짝이 없습니다.

 

 

문득 어린아이의 장난스런 손길을 타고 왔을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런데 이 나팔꽃은 운이 좀 나빠 보입니다. 그 넓고 넓은 벌판이나 기댈 곳 많은 울타리 옆에라도 떨어졌으면 좋으련만 하필이면 이 척박한 곳에 떨어졌네요.

 

공간도 좁고 땅속에 먹을 양식도 많아 보이지 않습니다. 더욱이 감고 올라갈 나무도 보이지 않습니다. 그나마 나팔꽃 입장에서 다행스러운 것은 햇빛은 많이 차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또 다른 풀들과 양분의 섭취를 위해 치열하게 싸워야 하니 긴장이 됩니다. 게다가 길 위를 지나다니는 사람을 비롯한 온갖 위험으로부터 부러지거나 밟힐 염려가 너무 많습니다.

 

또 도로를 관리하는 작업꾼들에게 뽑혀 죽을 위험도 높습니다. 위험이 너무 많은 삶입니다. 그러나 나팔꽃은 이제까지 숱하게 위험한 고비를 넘겨 살아온 만큼 이번 환경의 위험도 극복하기로 마음을 먹은 것 같습니다. 환경이 열악한 만큼 최대한 빨리 후손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 듯합니다.

 

크게 자라서 멋진 덩굴을 내고 아름다운 꽃을 많이 피우고 싶지만 그럴 시간이 없습니다. 푸른 녹색 잎을 지천에 깔고 하늘 높이 생명활동의 왕성함을 뽐낼 수도 없습니다.

 

작은 공간, 작은 양분, 고 위험의 조건에서 일단 후손인 씨앗부터 남기기로 결심을 하고, 최소한의 잎 몇 장에 꽃을 피워냈습니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고작 이파리 두 개에 큰 꽃이 아름답게 피워 올랐습니다. 자신의 모든 꿈을 접고 후손을 남기기 위해 피워낸 생명의 아름다움입니다. 지구상의 어느 생명체보다 아름답지 않으신가요?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