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민기 국회의원, 제2작전사령부 전방 사단 노후 장비 떠맡기 여전

40년 된 기관단총, 30년 된 무전기 등 5년간 1,800여 점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10/06 [10:30]

[국회=김주린기자]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이하 지작사)의 노후 장비를 제2작전사령부(이하 2작사)가 계속 떠맡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민기 의원(더불어민주당/용인시을)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지작사에서 2작사로 전환된 무기·장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이후 2작사로 보내진 무기·장비는 총 1,800여 점으로, 2017년 43점, 2018년 393여 점, 2019년 860여 점, 2020년 446여 점, 2021년 60점 등이다.

 

▲ 김민기 국희의원(더민주.용인을)     ©경기인터넷뉴스

 

장비별로는 기관단총이 715점으로 가장 많았고, 소총 315점, 야투경 166점, 조준등 133점, 기관총 102점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2작사가 받은 1,800여 점의 무기·장비 중 69%는 받을 당시 이미 수명연한을 넘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1986년 최초 도입된 유탄발사기는 이미 수명연한이 20년 이상 경과한 것이었고, 1991년 도입된 무전기와 송수신기 역시 수명연한이 20년 가까이 지난 장비였다.

 

2018년과 2019년에 대량으로 보내진 기관단총은 1981년 도입돼 40년 가까이 사용한 것으로, 최신식 조준경 등 신형 악세사리를 장착할 수 없는 장비이다.

 

일명 ‘후방지역’이라 불리는 충청 이남 지역 등을 책임지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에는 경기·강원 등 전방 지역을 담당하는 지상작전사령부의 노후 장비가 지속적으로 내려보내져, 꾸준히 문제로 지적돼왔다.

 

김민기 의원은 “현대전은 전후방이 따로 없다. 반드시 개선해야 할 문제다”라며 “예산을 충분히 확보해 2작전사령부에도 임무에 적합한 장비를 신형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