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새책] 이충재 시인, 12번째 시집...‘비는 비켜서는 법을 가르쳐 준다’ 출간

시인, 평론가로 맹활약...매일 시집 등 한권 읽고 평론을 써


한철수기자 | 입력 : 2021/09/06 [21:46]

[오늘의책=경기인터넷뉴스] 시인으로 평론가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이충재 시인이 12번째 시집 <비는 비켜서는 법을 가르쳐 준다>를 출간했다.

 

 

이충재 시인은 이번 시집을 상재하면서 “코로나 19가 공습하여 인간의 참된 가치가 상실된 지경이 이르고 말았다. 이웃들의 위로와 깊이 있는 동행을 하고 싶고, 계속 시인의 길을 걷고자 이 시집을 내게 됐다.”며 그 이유를 말했다.

 

▲ 12번째 시집을 출간한 이충재 시인     ©경기인터넷뉴스

 

 

이 시인은 참 부지런하다. 매일 한권의 책을 읽고, 자신의 인터넷 서재인 <책을 소개하는 방>에 올린다. 2021년 9월 6일 현재 서평만 1,884건에 달한다. 옛 선현들은 일생에 책 다섯 수레를 읽어야 사회의 관념과 통찰력이 생긴다고 했다. 이 시인은 이미 통달한 것이다.

 

 

그의 12권 시집을 살펴보면 시인이 관조하고 펜을 든다는 것이 얼마나 고된 작업인지 알 수 있다. 그는 신앙․문화․시인․사건 모두를 시의 소재로 끌어들여 과감하게 시어로 비평을 하고 칭찬을 한다.

 

<그리스도의 풀>이 기독교 신앙을, <붕어빵 장수와 시인>은 사회 전반에 비친 이야기를, <슬픈 모국어>는 국적을 알 수 없는 외래어 간판에 밀린 현실을 상실된 우리말을 노래를 했다. <몸이별>은 자연의 소재를 빌려와 일상의 흔적을 시어로 지웠다.

 

 

그의 평론 또한 인간의 정신세계의 공허함으로부터 시작해서 인간의 정신을 구원하고 회복하는데 화두가 맞추어져 있기에 앞으로도 매우 건강한 평론이라 정평이 나있다.  

 

 

▲ 이충재 시인의 12번째 시집 <비는 비켜서는 법을 가르쳐 준다>  © 경기인터넷뉴스

 

이번 시집 <비는 비켜서는 법을 가르쳐 준다>는 총 5부로 구성되었고, 도서츨판 삼사재에서 기획하고 출판을 했다.

 

 

1부는 <정신병원에는 구관조가 없다>를 대표시로 삼고 18수를 실었다. 그리고 이 시집의 표제도 1부에 상재했다. 오랫동안 관계해온 주변을 정리하는 이야기를 적었다. 1부 시인이 만난 군상을 때론 꾸짖고 때론 함께 울고 그래도 이탈하는 이에게 <마지막 항아리>로 설득을 한다.

 

 

“...제정신으로는/ 천민자본주의 강을 건널 수 없어/ 스스로 항아리를 옭어 내고 물이 되어 잠긴다./ 밑창을 잠근 장치가 대단한데/ 자꾸만 땅속으로 잠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을 본다.(일부)”

 

 

2부는 <시간의 뿌리들>을 대표시로 삼고 19수를 실었다. 삶속에서 만난 자연 아니 자연에 녹아든 삶을 노래했으며, <사람을 조심하라>는 금언시에서는 자연을 파괴하는 프로파간다(선동주의자)를 조심하라고 경고도 한다.

 

 

“...숲의 짐승들은/ 순둥이가 되어 가는데/ 공중의 새들과 나뭇잎에 집을 짓고 사는 곤충들도/ 모두 순둥이가 되어 가는데/ 괴물이 되어 영혼을 파괴하는 것은 사람들뿐이다.(일부)”

 

 

3부는 <소시민 특종선언>을 대표시로 삼고 16수를 실었다. 1부 <바람과 놀다>에서 시인은 3층 난간만큼 자랐다고 했다. 3부에서는 새집 마련의 소회 그리고 일상에서 부딪치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소시민의 삶을 아름다우면서도 슬픈 시어로 질문을 한다. 그 답은 <꽃의 숨소리>에서 찾는다.

 

 

“저 꽃을 봐/ 누가 예쁘다고만 했나/ 상한대궁/짓이겨진 뿌리/주름 짙게 패인 꽃잎과 마주쳐봐// 바람자국 묻어난/흔적이 빚어낸 향기가/관(官)이라면 몰라도/꽃에 가서 배워야 해/저들 또한 아픔만큼 성숙해진 거야// 쓰러지지마/너무 아파도 하지마/세상의 모든 것이 이렇게 아픔을 통해서/성숙해 가는 거야/ 꽃의 숨소리에 귀를 기울여봐 다 이유가 있잖아(전문)”

 

 

4부는 <쓸게를 씹으며>를 대표시로 삼고 22수를 실었다. 시인은 5부에서 시인의 고뇌를 묻고 답하고, 소천(召天)한 시인들을 모아 담론(談論)을 한다. 이충재 다운 발상이다. 시인은 말미에 전사가 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칼이 밥이 되는 / 책장이 돈이 되게 하는/사람을 기계로 만들고/ 곁에서 드리이버로 망치로 분해하는/ 그 짓을 밥 먹듯 하는/이 무서운 세상을 향해/인문(人文)의 무기를 들고 창렬(彰烈)하게/싸워온 전사들을 생각하면서/ 오늘 나는/ 인문의 옷과 존 더 세련된 인문의 무기를 들고/ 재무장을 한다// 어서오라/ 세속의 가죽점퍼를 입은 이들이여/ 진실을 왜곡하는 자장 행렬로 찾아와/ 심장을 노리는 유사 인종들이여/ 기도와 메시지와 미소와 흥정이/ 진실 되기를 바라 굳게 잡아 준 손/ 그 속에 파란 하늘 닮은 새싹 하나 띄울 수 있다면/ 상처되고 죽어도 될/ 그날이 오기를 속히 오기를 바라며 오늘도/ 인문(人文)의 무기를 들고 경계를 선다.(전문)“

 

 

5부는 <시인들은 오아시스 혹은 샘이 될 수 있는가> 제하의 평론을 적었다.

 

 

이충재 시인은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에 거주한다. 그리고 <이충재 시치료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늘 사람됨과 올바른 사람살이를 되 뇌이고 시인과 지성인을 물으면 시인이라고 답한다. 그리고 시와 문학만이 인간의 병들은 영혼을 치유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

 

 

▲ 12번째 시집 <비는 비켜서는 법을 가르쳐 준다>를 발간한 이충재 시인  © 경기인터넷뉴스

 

이충재 시인의 12번째 시집 <비는 비켜서는 법을 가르쳐 준다>을 통해 사람은 무엇이고 무엇을 추구하고 돌파구는 어디에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이충재 시인은 강원도 횡성군 서원에서 출생하여 1994년 <문학과 의식> 신인상으로 등단. 한국성서신학대학교와 고려대학교대학원 졸업했다.

 

시집으로 <사람섬에 살며>외 11권이 있으며, 산문집으로 <가정의 건축가인 아버지의 영성회복>외 2권, 수필집 <책의 숲속에 맨토를 만나다>외 2권, 칼럼집으로 <아름다운 바보 세상보기> 등이 있다. 2016년 월간시(See)가 제정한 제1회 시평론 대상을 받았으며, 한국기독교문학상에도 올랐다.

 

현재 한국문인협회와 한국시인협회, 한국기독교문인협회, 한국기독교시인협회회, 한국녹색시인협회, 새흐름동인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충재시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