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화성시,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 개최

3월 5일 금요일 10시 모두누림센터에서 범대위 임시총회 개최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03/05 [16:45]

[화성=김주린기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3월 5일 금요일 10시 모두누림센터에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임시총회는 홍진선 범대위 상임위원장의 제2기 범대위 구성 및 현황을 알리고, 향후 활동 계획 등을 논의하고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서철모 화성시장, 원유민 화성시의회 의장, 오진택 경기도 의원, 김홍성·송선영·신미숙·정흥범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특위 공동위원장 등을 포함한 총 50여 명이 참석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회의는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의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 관련 현황보고에 이어, 양일모․이번영․조정애 범대위 공동위원장의 결의문 낭독 순서로 진행됐다.

 

참석자전원은 수원전투비행장 예비이전후보지 화옹지구 선정 및 군공항특별법 개정안 철회 투쟁 결의를 다지고, 상정된 주요 안건에대해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홍진선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우리는 그간 어려운 역경 속에서도 꿋꿋이 화성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국방부와 수원시가 수원군공항화성 이전을 포기할 때까지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범대위는 지난 2017년 2월 국방부가 화성시 화옹지구를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하자 “내 고향, 내 지역은 내가 지키고 가꾼다”라는 기조 아래 발족한 순수 시민사회단체다. 범대위는 단체 행동과 서명운동 등을 통해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추진의 부당함을 알리고 반대 의사를 표명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화성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