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발생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1/03/03 [11:05]

[가평=송영한 기자]가평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2일 현재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35명으로 늘었으며, 이 중 지역발생은 124명, 해외입국 사례는 11명이다. 

 

지난 2일 추가 발생한 132~134번 확진자는 해외 입국자로 자가격리 중 해재전 검사에서, 135번은 수원거주자로 보건소에서 검사 후, 확진판정을 받았다. 

 

군은 연이틀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과 5인 이상 사적모임 집합금지 등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또 숨어있는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대규모 선제 진단검사를 위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하향까지 가평읍 보건소에서 임시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증상유무와 상관없이 불안하면 누구나 이곳을 찾아 간단하게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군은 전했다. 

 

군 관계자는 “불편하더라도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불필요한 외출 및 모임을 자제하고 상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생활방역수칙을 실천해 달라”며 “방역지침 미 준수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관리법에 따라 고발 및 방역비용 구상권 청구, 벌금 및 과태료 부과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감염병 잠복기는 최대 14일로 이 기간내에 발열과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군 보건소나 1339질병관리본부, 120콜센터에 반드시 알려야 하며 감염증 예방을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외출자제·손씻기·씻지 않은 손으로 눈 만지지 않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