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포시, 2021년 1차 추경 방점은 민생 안정·지역경제 활성화!

민선7기 중점 사업 차질없도록 편성··경상적·행사성 경비 등은 최대한 억제

조수제 기자 | 입력 : 2021/03/02 [11:49]

[군포=조수제 기자]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3월 2일 올해 제1회 추경예산을 민생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군포시청 전경(사진제공=군포시)     ©경기인터넷뉴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민생과 지역경제에 대응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추경안 편성으로 민생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포시는 이와 함께, 청년 자립활동공간인 I-CAN플랫폼, 송정복합체육센터, 그램책박물관, 산본도서관 리모델링 등 민선7기 중점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추경안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추경예산이 적기에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사업 내용을 면밀히 살펴서 편성하고, 경상적 경비와 행사, 축제성 경비 등은 최대한 억제하기로 했다.

 

군포시는 세부 심사와 조정작업 등을 거쳐 추경안을 확정한 후 3월 19일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예산팀(031-390-0058)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