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직란 도의원, ‘경기버스 승차벨 서비스’ 시작전 현장실태 파악·반영 요구

승차벨로 인한 배차시간 증가, 업무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당부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02/18 [14:25]

[경기도의회=김주린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9)은 2월17일 경기도 교통국 업무보고 자리에서 경기버스 승차벨 운영 및 버스업체의 재정 현황 조사에 대한 필요성에 대하여 적극 질의했다.

 

이날 김 의원은 시내버스 무정차 운행 근절 및 버스 이용자 편의 증진을 위하여 현재 시범사업 중인 ‘경기버스 승차벨 서비스’를 설명하며 “버스정류소의 승객 대기정보를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것은 매우 좋은 정책인 것은 맞지만, 정차벨로 인해 발생할 문제에 대해서 교통국 차원에서 사전에 조사를 실시했고, 실제 버스운수종사자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했는지”를 질의하며 3월1일부터 실시될 승차벨 서비스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 김직란 경기도의원  © 경기인터넷뉴스

 

박태환 교통국장은 “현재 2차 시범사업을 시행중이며, 아직까지 특별한 문제점은 발생하지않고 있다”며 “도민 및 운수업체에서도 시범사업 중인 승차벨 서비스에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일부 현장에서는 승차벨 서비스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몇몇 상황에 대해서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사업 시행에 앞서 현장의 의견을 철저하게 조사해 반영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버스인프라 확충 및 시설개선사업과 주차환경개선 추진시 주차장 설치비 최대한도 10억 원으로 제한되어있던 것을 30%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개정했으나, 일부 현장에서는 10억 원만 지원해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개정된 조례안이 도민들의 삶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 국장은 “도민들이 최대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최근 사모펀드와 관련 “최근 사모펀드가 관여된 버스업계에서 전기버스도입, 충천시설설치 등을 위한 펀드를 조성하고 있는데, 버스업체의 자부담을 펀드로 조성하고, 이자 등 경비를 운수업체 수입에서 지출하는 구조가 된다면, 결국 운수종사 몫, 복지에 영향을 미칠 것이기에 버스업체 재정현황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박 국장은 “현재 사모펀드가 도민 및 버스업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논의할 자리를 준비 등 해당 부분에 대하여 신경을 쓰고 있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