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원시, 인도적 대북지원사업 및 남북교류협력 추진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26일 업무협약 체결…아동·의료 분야 공동 지원 준비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01/26 [15:59]

[수원=김주린기자] 수원시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북한의 아동기관과 의료시설 등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과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수원시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26일 오후 2시30분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인도적 대북지원 및 남북교류협력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수원시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윤여두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공동대표, 양진하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은 북한의 농촌지역 탁아·유치원, 학교 등 아동기관과 병원 등의 의료시설에 식량 및 방역물품 등 보건의료 용품을 지원하는 등 인도적 대북사업에 대해 양측이 협의해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제반 절차를 수행하며 물자전달 확인을 위한 북한 현지방문 모니터링을 위한 절차 등을 보장하기로 했다.

 

지난 2017년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남북교류와 통일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온 수원시는 지난해 8월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과 협약을 맺고 남북 도시 간 협력사업을 준비해왔다.

 

윤여두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공동대표는 “이번 업무협약 이후 북한과 교류가 가능해지면 빠르게 협력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수원시와 함께 미리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남북관계 교착상태와 코로나19가 겹쳐 어려운 상황이지만 수원시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소중한 파트너십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원시는 남북 화해와 협력을 위해 꾸준히 준비하고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96년 창립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농업, 보건, 아동 등 다양한 인도적 지원과 남북 교류협력사업, 조선족·고려인 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