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유흥음식업중앙회경기도지회, '코로나 집합금지 조속중단' 강력 촉구

"사실상 '굶어 죽으라'는 가혹한 명령,보증금도 다 날렸다. 살려달라..!!" 호소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1/01/21 [16:52]

[경기도=김주린기자] 경기도유흥음식업중앙회경기도지회 소속 업주 50여명이 경기도청 정문에서 정부의 2.5단계 강제집합금지 시행과 관련 형평성에 어긋난 방역지침이라며 집단 반발에 나섰다.

 

대다수 유흥주점 업주들에게 장기간 집합금지에 의한 강제휴업 조치는 사실상 "굶어 죽으라"는 가혹한 명령과 다를 바 없다며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

 

▲ 조영육 경기도유흥음식업중앙회경기도지회장이 성명서 낭독을 통해 정부의 '코로나 강제집합금지명령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경기인터넷뉴스

 

21일 오후 2시 유흥업소 업주들은 "지난 2020년 말 무기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단계별 거리 두기 기간 또한 제한 없이 연장됐다."면서 "막대한 경제적 손실뿐만 아니라 참담한 현실에 눈물을 머금고 호소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월세는 벌써 밀린지 수개월 째이며 남아있는 보증금도 깎여 바닥이 났고 돈을 더 지불 해야 하는 상황임에도 원금은 고사하고 빚만 늘어나 살고 있는 집까지 팔아가며 막아보려 하지만 매일같이 날아오는 전기세, 가스비, 수도세 독촉장에 밀린 세금은 하루하루 버티기조차 버거워 힘이 든다."면서 "유흥업종은 대출지원도 안되기 때문에 신용대출, 담보대출도 받았지만 공중분해 된지 오래됐다."고 호소했다.

 

업주들은 이같이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비단 이 시국에 영업을 지속해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 왜 유흥업종만 차별대우를 하냐는 것"이라며 "제발 정부는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고 납득이 가는 방역지침을 시행해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재차 호소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특히 "유흥주점은 약간의 부가세만 내면 되는 타 업종들과 달리, 재산세중과(16배), 개소세 및 교육세(13%), 종사자 종소세 등 총 매출액의 40∼45%라는 최고의 세금을 납부하고 있어도 ‘호화사치업종’이라는 해묵은 낙인으로 인해 수해나 재해 때는 물론 금번 코로나 사태에서도 융자 및 각종 시혜 대상에서 철저히 배제되는 ‘버림받은 업종’ 취급을 받고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또한 "경기도내 유흥주점의 90%는 하루 벌어 하루 살아가는 생계형 영세 업소들로 단란주점이나 노래연습장보다 작은 규모로 운영되는 경우가 태반인 실정으로,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2∼3일에 손님 한 테이블을 겨우 받을 정도로 영업난이 극심하고 업주가 주방과 홀서빙까지 맡아 1인3역을 해도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해 실의에 빠져있다."고 덧붙였다.

 

▲ 조영육 경기도유흥음식업중앙회경기도지회장     ©경기인터넷뉴스

 

조영육 지회장은 "우리 유흥주점 업주들이 간절히 바라는 것은 결코 남다른 특혜가 아니다. 코로나 사태로 위기를 겪고 있는 다른 업종들과 마찬가지로 정부 및 여당과 지자체로부터 동등하게 대우받고 차별 없이 형평성 있는 지원과 시혜가 이뤄지길 바랄 뿐이다."며 "생계형 영세 업소들인 대다수 유흥주점들이 코로나 위기에서 더불어 살아 남을 수 있도록 공평하고 공정한 지원이 이뤄 질수 있도록 공정한 선처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유흥업소 업주들의 입장을 대변해 마무리 했다.

 

경기도유흥음식업중앙회경기도지회는 요구조항을 통해 "집합금지 조속 중단조치(생존권 문제 해결)로 업종별, 업태별 적합한 방역기준 설정과 형평성 유지, 강제휴업에 상응한 손실보상(유흥주점 최장 8개월 휴업)과 휴업기간 중 세금 및 임대료 감면조치를 해결해 줄 것"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