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동화 민주당 도의원 예비후보 “교통대책 없는 태릉CC 난개발, 결사 반대”

“반드시 갈매역세권 개발사업과 통합개발하고, 다양한 광역교통대책이 선행돼야”

송영한 기자 | 입력 : 2021/01/20 [16:57]

[구리=송영한 기자]경기도의원 더불어민주당 신동화 예비후보는 20일, 성명을 내고 "광역교통대책이 반영되지 않는 태릉CC 난개발을 결사반대하며, 갈매지구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관철될 때까지 주민과 함께 투쟁하겠다."라고 밝혔다.

 

  신동화 예비후보는 이날 언론사에 보낸 성명서에서 “1966년부터 군 전용골프장으로 사용되고 있는 태릉CC를 시민의 품으로 되돌려놓게 된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라고 운을 뗀 후, “하지만, 교통대책 없는 태릉CC 개발의 결과는 오직 교통지옥뿐이기 때문에 두 가지 전제조건이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결연한 각오로 싸워나가겠다.”라고 주장했다.

 

▲ 20일 아침, 갈매역에서 출근 인사를 하는 신동화 예비후보     © 경기인터넷뉴스

 

  이어서, 신동화 예비후보는 두 가지 전제조건으로 “첫째는, 갈매역세권 개발사업과의 통합개발이고, 이는 대도시권 광역교통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광역교통개선대책이 반영되어야 다양한 대중교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히고, “두 번째는 GTX-B노선 갈매역 정차, 경춘선-경인분당선 직결, 갈매역-화랑대역 BRT연결, 용마산로 지하화, 북부간선도로 및 화랑로 확장, 신내IC 확장, 복합형 갈매역 환승센터 건립, 버스 공영차고지 조성, 상봉~마석간 셔틀열차 조기 운행 등 다양한 교통대책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  끝으로, 신동화 예비후보는 “올해 상반기에 대도시권 광역교통개선대책이 발표될 예정으로 갈매지구의 교통대책 수립을 위한 골든타임이다.”라며, “그동안 의정활동 경험과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정치권과의 폭넓은 소통과 가교역할을 통해서 반드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가시적 성과를 만들어내겠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4월 7일에 실시되는 경기도의원 보궐선거는 작년 6월에 지병으로 작고한 고 서형열 도의원의 잔여임기를 마무리할 대상자를 뽑는 선거로, 신동화 예비후보는 지난 4월 11일에 민주당 경기도당의 단수후보로 추천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